계절의 여왕 오월, 금영화로 물든 '찰칵섬' 선도

포토뉴스
계절의 여왕 오월, 금영화로 물든 '찰칵섬' 선도
신안의 선도 12ha 들녘에 수선화 지고 피어난 금영화 '장관'
  • 입력 : 2022. 05.06(금) 09:15
  • 김순화 기자
금영화 만개한 신안군 선도
수선화 지고 그 자리에 피어난 금영화

봄과 어울리는 여행주제에 맞는 찾아가고 싶은 섬 9곳 중의 하나로 “인생사진”을 찍을 수 있는 찰칵섬으로 선정된 선도


[프레스존] 수선화의 섬으로 알려져 매년 많은 관광객에게 볼거리를 제공하고 봄의 전령사 수선화 꽃 향으로 섬 전체를 물들였던 “선도”에 금영화(캘리포니아 양귀비)가 만개하여 또 다른 장관을 이루고 있다.

12ha에 이르는 면적에 수선화가 진 자리에 노란 금영화가 만개하여 선도의 푸른 하늘과 바다와 어우러져 마치 섬 전체가 노랑 물감을 풀어놓은 듯 한 폭의 그림과 같다.

신안군은 수선화 외에 금영화, 겹금계국, 창포, 분꽃 등을 심어 선도를 사계절 꽃피는 섬으로 조성하여 언제 방문하더라도 특유의 경관과 볼거리를 제공할 수 있도록 “컬러마케팅”을 지속 추진하고 있다.

선도는 2022년 행정안전부에서 봄과 어울리는 여행주제에 맞는 찾아가고 싶은 섬 9곳 중의 하나로 “인생사진”을 찍을 수 있는 찰칵섬으로 선정됐다.
김순화 기자 news@presszon.kr     김순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