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재해위험지 정비 국비 '역대 최다'

사회
전남도, 재해위험지 정비 국비 '역대 최다'
2023년 167개 지구 1천758억 반영돼 국비 874억 확보
  • 입력 : 2022. 09.20(화) 11:23
  • 배진희 기자
재해위험지역 정비사업장 (보성강 석호2지구)
[프레스존] 전라남도는 ‘2023년 재해위험지역 정비사업’에 167개 지구 1천748억 원의 사업비가 반영, 국비 874억을 최종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는 2021년 114개 지구, 776억 원보다 98억 원(11%) 늘어난 것으로, 역대 최다 규모다.

‘재해위험지역 정비사업’은 태풍․호우 등 자연재난으로부터 인명피해 우려가 있는 재해취약 시설․지역을 발굴해 침수․붕괴 등 재해 위험요인을 선제적으로 정비하는 것이다. 1998년부터 510개 지구, 1조 7천678억 원 규모의 사업을 추진했다.

2023년 재해위험지역 정비사업은 총 5개 사업 유형으로 추진된다. 유형별로 ▲풍수해 생활권 종합정비사업 10개 지구, 182억 원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 46개 지구, 455억 원 ▲재해위험저수지 정비사업 17개 지구, 58억 원 ▲급경사지 붕괴위험지역 정비사업 36개 지구, 159억 원 ▲스마트 계측관리시스템 구축사업 58개소 20억 원이다.

전남도는 재해위험지역 정비사업이 내년 연말까지 완료되도록 ‘재해위험지역 조기 추진단’을 구성해 운영할 계획이다. 사업별 추진상황 관리, 부실시공 방지를 위한 수자원․토목․토질 등 기술 분야 전문가 컨설팅을 받아 추진한다.

최용채 전남도 자연재난과장은 “재해 예방사업이 지역 건설 분야 일자리 창출로 이어져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사업을 적기에 완료해 도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데 보탬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