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경제청, 소재·부품분야 투자유치 활성화 모색

경제
광양경제청, 소재·부품분야 투자유치 활성화 모색
이차전지, 경량소재, 희귀가스 등 첨단 신소재 연관산업 중점
  • 입력 : 2022. 09.30(금) 10:14
  • 배진희 기자
29일 여수 히든베이호텔에서 열린 광양만권 소재·부품 분야 전문가그릅 간담회 [사진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

[프레스존]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청장 송상락, 이하 광양경제청)은 9월 29일 『2022년 광양경제청 소재·부품 분야 전문가그룹 간담회』를 개최하고 관내 소재·부품산업 발전 및 기업유치 활성화 방안을 모색했다.

여수 히든베이호텔 회의실에서 가진 간담회에서는 소재·부품관련 정부 산업정책, 이차전지, 경량 및 친환경소재, 희귀가스 등 소재 전문가로부터 첨단 블루오션 유망산업 분야 시장동향, 잠재투자기업 발굴 및 투자유치 방안에 대해 자유토론이 진행됐다.

전문가들은 정부 산업정책과 연계한 차세대 이차전지, 마그네슘, 반도체용 소재(네온·클립톤), 친환경 고분자 소재 등의 신소재 기업을 발굴하고 연관 부품·장비 기업들의 클러스터화를 통해 투자를 적극적으로 유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의견을 냈다.

아울러, 중소기업과 대기업의 투자를 이끌어 낼 수 있는 활성화 방안도 제시했다.

송상락 광양경제청장은 “광양만권이 이차전지 소재, 마그네슘, 반도체소재, 친환경 소재 등을 활용해 기존 육성산업과 연계한 소재·부품 유망분야 전략적 클러스터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를 위해 새로운 일자리 창출과 물동량이 확대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광양만권 경제활성화에 지속적인 관심을 전문가들에게 부탁했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