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교육청, ‘민·관·산·학 통합 거버넌스’ 구축

교육
전남교육청, ‘민·관·산·학 통합 거버넌스’ 구축
김대중 교육감 취임 100일 회견 ‘전남형 교육자치’ 천명
  • 입력 : 2022. 10.11(화) 14:40
  • 배진희 기자
김대중 전라남도교육감 취임 100일 기자회견
‘전남 학생교육수당’ 지급 추진 … “정부 교원정원 감축 철회” 촉구

[프레스존] 전라남도교육청(교육감 김대중)이 민선4기 핵심정책인 ‘전남형 교육자치’ 실현을 위해 ‘민·관·산·학 통합 거버넌스’를 구축한다.

김대중 교육감은 11일(화) 오전 청사 중회의실에서 취임 100일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은 ‘민·관·산·학 통합 거버넌스’ 구축 계획을 밝혔다.

김 교육감은 회견문을 통해 “‘민·관·산·학 통합 거버넌스’는 교육 주체들의 연대와 협력으로 전남교육 정책 관련 의제를 도출하고 실질적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기구가 될 것”이라며 “지역 전략산업에 기반한 일자리와 맞춤형 학교 교육으로 일자리와 교육의 선순환 구조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교육으로 지역소멸을 막기 위해 2023년부터 인구소멸지역인 전남 16개 군 지역 초등학생 대상 ‘전남 학생교육수당’ 지급을 추진중”이라며 “예산 문제 등의 어려움이 있지만, 교육공동체 모두가 머리를 맞대고 지혜를 모으면 충분히 실현 가능하다“고 역설했다.

’공부하는 학교‘ 추진 의지도 거듭 밝혔다. ”학생의 학력 향상을 위해 맞춤형 교육이 가능한 AI 튜터와 에듀테크 기반 성장단계별 평가시스템을 도입하고 학습이력을 관리한다.“는 게 그 골자이다. 김 교육감은 이를 위해 ”2024년까지 초4, 중1, 고1 학생 1인당 1디지털기기를 보급하고 학습권과 교권이 상호 존중받는 학교공동체 생활협약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 교육감은 이와 함께, △ 미래 핵심역량 강화를 위한 교직원 연수시스템 개선 △ 혁신학교의 발전적 계승과 일반화 △ 무상교육 강화 △ 학교지원센터 기능 강화 등의 추진 의지도 나타냈다.

당면 현안인 ’교육부의 교원 정원 감축‘과 관련, 반대와 철회를 촉구하는 의견도 피력했다.

김 교육감은 ”교육부는 2023년 전남 교사 정원을 초등 50명, 중등 279명 감축하여 통보해왔다“면서 ”이는 학생 수 감소라는 눈앞 현실만을 반영한 단견이며, 교육을 경제논리로 접근했다는 점에서 심각한 우려를 갖는다“고 말했다.

이어, ”급격한 교원감축은 전남의 교육환경을 크게 악화시키고, 학생들의 학습권이 침해받아 교육의 질 저하로 이어진다“며 ”교육과정의 안정적 운영을 위해 지역별 교육여건을 반영한 교원수급 기준을 마련할 것“을 요구했다.

그는 ”학교교육의 질을 높이고 교육 격차를 해소하는 첫걸음은 교원 정원을 확보하는 것“이라며 ”교원 정원감축에 단호히 반대하며 현장과 교육공동체의 목소릴 반영하여 교육감으로서 할 수 있는 일을 마다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