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지사, ‘도민과 더 가까이’ 현장 소통행보

자치단상
김영록 지사, ‘도민과 더 가까이’ 현장 소통행보
해남 소죽마을서 첫 마을좌담회 … "주민 불편․건의사항 지원"
  • 입력 : 2022. 11.08(화) 07:09
  • 김순화 기자
해남 송지면 소죽마을서 좌담회 개최한 김영록 전남지사 [사진 전라남도]
[프레스존]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7일 해남 송지면 소죽마을을 찾아 마을 주민과 으뜸마을 활동가 등이 참여한 가운데 ‘도지사와 함께하는 마을좌담회’를 열어 마을자랑과 주민 불편사항 건의 등 소통 시간을 가졌다.

‘도지사와 함께하는 마을좌담회’는 민선8기 ‘대도약 전남 행복시대’ 핵심공약인 도민과의 소통 강화를 위해 민생현장의 목소리를 생생하게 청취하기 위한 것이다.

첫 마을 좌담회가 열린 소죽마을은 작은 대나무섬에서 지명이 유래했다. 한반도의 땅끝 송지면에 위치한 마을로, 주민이 화합해 ‘청정전남 으뜸마을’ 만들기 2년차 사업을 추진 중이다. 마을기업형 화훼농장 운영을 통해 마을 수익사업을 펼치는 전형적 농어촌 마을이다. 마을기업형 화훼농장은 포체리카 등 꽃을 재배해 소득을 창출하는 해남형 사회적경제 스타트업 기업이다.

마을좌담회에는 명현관 해남군수, 김성일·박성재 전남도의원, 주민 20여 명이 함께했다.

이 자리에서 최권배(67) 마을이장은 “소죽마을은 ‘청정전남 으뜸마을’ 사업을 통해 모든 주민이 하나가 돼 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며 “최근 TV드라마에서 방영된 ‘우영우 나무’처럼 마을을 지켜온 수령 300년 된 은행나무와 마을 중심부를 지나는 골목길에 아름다운 꽃담장이 관광객으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고 소개했다.

또 달마산이 잘 보이는 은행나무 주변으로 주민이 쉬고, 마을을 오가는 관광객에게 볼거리도 제공하기 위해 포토존을 갖춘 꽃동산 조성을 건의했다.

6년 전 귀어한 마을활동가 오상석(59) 씨는 “마을 우물을 족욕 체험시설로 정비해 외지인과 관광객을 모으고, 마을 이미지를 개선토록 할 수 있게 해달라”고 요청했다.

김영록 지사는 “소죽마을을 찾아 민선8기 첫 현장 간담회인 도지사와 함께하는 마을 좌담회를 하게 돼 뜻깊다”며 “마을 주민들께서 건의해주신 보호수와 샘물 관광자원화 방안 등 사안을 적극 검토해 마을 발전에 기여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또 “소죽마을이 청정전남 으뜸마을 사업과 마을기업을 통해 노인 일자리 제공, 주민 소득향상 및 관광객 증가 등으로 발전이 기대된다”며 마을주민의 적극적인 참여와 민선8기 전남도정에 대한 성원을 당부했다.

마을을 대표하는 인물 가운데 박달명(77) 노인회장은 새마을회 봉사 등 지역사회 발전 유공으로 대한민국 훈장(2005년․2014년), 대통령 표창(2008년), 행자부장관 표창(2003년), 도지사표창(2006년), 교육부장관 표창(1980년․1998년) 등 총 10회 수상경력을 자랑하고 있다.
김순화 기자 news@presszon.kr     김순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