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비엔날레전시관 건립 속도 낸다

문화
광주시, 비엔날레전시관 건립 속도 낸다
첫 자문위원회 회의 개최…각계 의견 수렴
  • 입력 : 2022. 11.15(화) 16:46
  • 배진희 기자
비엔날레전시관 위원회 개최
[프레스존] 광주광역시는 15일 시청 세미나실에서 ‘광주비엔날레전시관 건립 자문위원회’ 첫 회의를 개최했다.

광주시는 세계적인 수준의 위상에 걸맞은 전용 전시공간을 마련하기 위해 총 사업비 1181억원을 투입해 현 비엔날레 주차장 부지에 건축 연면적 2만3500㎡, 지상 3층 규모의 광주비엔날레전시관 신축을 추진하고 있다. 완공 목표는 2026년이다.

이 사업은 지난 5월6일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했으며, 8월22일 행정안전부 지방재정투자심사를 통과하는 등 속도를 내왔다.

이어 광주시는 올해 말 공원조성계획 변경 및 건축심의를 거쳐 내년 상반기에는 국제현상설계공모를 추진할 계획이다.

또 광주비엔날레전시관이 문화중심도시 광주의 랜드마크로서 성공적으로 건립되도록 지원하기 위해 설계에 앞서 문화계, 건축계, 언론계, 학계, 시의회, 공무원 등 10명으로 구성된 ‘광주비엔날레전시관 건립 자문위원회’를 발족하고 이날 첫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광주비엔날레 전시관 건립 공원조성계획 변경용역’ 착수보고회를 같이 진행하고, 비엔날레 전시관 건립과 관련된 각계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다.

김요성 시 문화체육실장은 “광주비엔날레전시관이 신축되면 국제 수준에 걸맞는 품격있는 행사를 진행할 수 있게 된다”며 “미래형 문화예술의 거점공간으로서 핵심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