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서 H5형 AI 항원 검출…전남도, 초동방역 실시

자치
나주서 H5형 AI 항원 검출…전남도, 초동방역 실시
검출농장 살처분 명령․방역지역 이동통제·인근 3개 시군 소독
  • 입력 : 2022. 11.22(화) 17:53
  • 배진희 기자
조류인플루엔자 질병신고한 오리농장서 시료채취
조류인플루엔자 소독-나주 거점


[프레스존] 22일 전남 나주의 육용오리 농장에서 H5형 조류인플루엔자(AI) 항원이 검출됐다.

전라남도는 이날 조류인플루엔자 확산 차단을 위해 검출 확인 즉시 방역본부 초동방역팀을 현장에 투입해 농장 출입을 통제하고, 도 현장지원관을 파견해 발생 원인분석에 들어갔다.

도는 검출농장 오리 7만 9천 마리에 대해 살처분 명령을 내리고, 신속하게 살처분을 완료할 방침이다.

또한 역학농장과 10km 방역지역에 포함된 닭‧오리 52농가, 발생 계열농장 48농가를 신속히 검사해 확산 차단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이밖에 반경 10km 내를 방역지역으로 정해 이동을 통제하고 광범위한 소독과 임상 예찰을 실시한다.

나주와 인접한 영암, 무안, 함평 등 3개 시·군에 대해 28일까지를 소독주간으로 정하고 소독장비를 총동원해 농장 주변도로 등을 집중 소독한다.

이번 검출은 전남도동물위생시험소의 사육단계 검사에서 22일 확인된 것으로 농림축산검역본부의 최종 고병원성 여부 판정은 1~3일 정도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전도현 전남도 동물방역과장은 “가능한 방역자원(160대)을 총동원해 가금농장 주변 도로와 진입로를 소독하고 확산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며 “가금 농장 관계자는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의 농장 유입 주경로인 출입 차량과 사람 통제를 철저히 하고 출입 차량 2단계 및 내부 소독, 축사 내외부 매일 청소․소독, 축사 출입 시 전실에서 전용 장화로 갈아신기 및 손 소독 등 핵심 차단방역 수칙을 엄격히 실천할 것”을 당부했다.

22일 현재 전국적으로 경기 3, 강원 1, 충북 9, 충남 1, 전북 1, 전남 1, 경북 2 등 7개 도 가금농가에서 18건의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했다. 전남은 장흥 육용오리농장에서 1건 발생했으며, 나주 공산 오리농장은 고병원성 여부를 검사 중이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