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낙안읍성, 볏짚 이엉 엮기 "옛 추억 회상"

문화
순천 낙안읍성, 볏짚 이엉 엮기 "옛 추억 회상"
낙안읍성보존회 회원들, 오는 13일까지 객사 뒤편서 초가지붕 교체 위한 이엉엮기
  • 입력 : 2023. 01.09(월) 11:48
  • 배진희 기자
순천 낙안읍성 초가지붕 교체 위한 이엉엮기 풍경
이엉엮는 전통기능인들
낙안읍성 초가집 전경


[프레스존] 순천 낙안읍성보존회(회장 이광수) 최근 전통기술보유 회원들이 모여 이엉을 엮고 있다.

9일 순천시에 따르면 이번 이엉은 올 9월부터 낙안읍성 초가지붕 교체용으로 사용할 재료로 낙안읍성 객사 뒤편에서 오는 13일까지 이엉을 엮는다.

이엉은 볏짚을 한 움큼씩 손에 잡고 모아 짚으로 엮어나가면서 두루마리가 되게 만든다. 하단 부분에 가지런히 엮어 새끼 모양으로 규칙적으로 이어진 부분이 탄성을 자아낸다.

사적 302호 낙안읍성은 100여 가구 300여 동에 달하는 초가집이 있다. 추수가 끝난 후 초가집 지붕에 이엉을 엮어 덮는 일은 읍성 내 거주하는 주민들에겐 가장 중요한 일 중 하나로 손꼽힌다.

요즘은 초가지붕을 올리는 짚을 구하는 것부터 쉽지 않다. 쓰러짐 방지를 위해 길이가 짧은 품종을 선호하고 트랙터로 벼 수확을 하기 때문이다.

낙안읍성 주민들은 초가지붕에 활용할 긴 짚더미를 확보하기 위해 특별히 ‘새청무벼’, ‘신동진벼’를 재배한다. 수확 후 볏단을 뜨거운 태양 아래 넓은 공간에 놓고 말리는 등 신경 써서 관리한다.

전북 정읍에서 낙안읍성을 찾은 최씨는 “잊혀가는 이엉 엮는 모습을 보고 옛 추억을 꺼내 자녀들과 이야기했다.”며 “세계 어느 곳에서도 보기 어려운 모습을 계승하며 거주하고 있는 낙안읍성 주민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현재 낙안읍성은 초가 이엉 전통 기능인들이 70~80대의 고령으로 전통문화 계승을 위해 향토학교를 운영하고 있다. 조선시대 초가 이엉 엮기, 날개 엮기, 용마름 만들기 등 전문 인력 양성과 낙안읍성을 찾는 관광객에게 볼거리 및 체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노관규 순천시장은 “낙안읍성의 초가지붕 이엉 엮기 작업은 조선시대 삶의 모습을 고스란히 보여주는 전통문화유산이다”며 “낙안읍성을 찾는 관광객에게 우리 것의 소중함을 느끼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낙안읍성보존회(061-754-3150) 또는 낙안읍성지원사업소(061-749-8832)로 문의하면 된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