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글로벌 바이오 캠퍼스’ 유치 본격화

의료/복지
전남도, ‘글로벌 바이오 캠퍼스’ 유치 본격화
22일 화순 백신산업특구서 전남 바이오 인력 양성 협의체 구성
  • 입력 : 2023. 02.22(수) 10:12
  • 배진희 기자
22일 오전 화순 전남바이오산업진흥원 생물의약연구센터에서‘전남 바이오 인력 양성 협의체’를 구성했다. [사진 전라남도 화순군]
[프레스존] 전라남도는 22일 오전 화순 전남바이오산업진흥원 생물의약연구센터에서 ‘전남 바이오 인력 양성 협의체’를 구성, 참여 기관과 협약을 통해 세계보건기구(WHO) ‘글로벌 바이오 캠퍼스’ 유치에 본격 나섰다.

협의체 참여 기관은 전남도, 화순군을 비롯해 전남바이오산업진흥원, 백신안전기술지원센터, 미생물실증지원센터,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KTR), ㈜GC녹십자 화순공장, 화순전남대병원, 전남대 의과대학 등 화순 백신산업특구 내 기관이다.

주요 협약 내용은 ▲세계보건기구 인력 양성기관인 ‘글로벌 바이오 캠퍼스’ 유치 협력 ▲바이오 인력 양성 프로그램 개발 및 운영 협조 ▲교육·실습 인프라 공동 이용과 정주 여건 개선 지원 등이다.

글로벌 바이오 캠퍼스는 코로나19의 세계적 유행으로 나타난 국가 간 백신 불평등을 완화하기 위해 지난해 2월 세계보건기구가 한국을 글로벌 바이오 의약품 인력 양성 국가로 지정한 후 보건복지부에서 추진 중인 인력 양성 사업이다.

보건복지부는 이를 위해 저소득국 등 연간 2천 명의 국내외 바이오 인력 양성을 위해 바이오 의약품 생산 공정 교육 인프라를 구축할 예정으로, 올해 사업계획을 확정하고 공모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화순군 생물산업단지 전경(가을)

화순 백신산업특구는 15개 지원기관과 33개 바이오기업 등 백신 인프라가 집적된 전국 유일의 백신산업특구로서 연구개발부터 (전)임상, 인증, 제품화까지 백신 전주기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다.

전남도는 글로벌 바이오산업의 허브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백신특구 내 기관과 협업해 바이오 기업을 유치하고 양질의 인력 공급이 필수적이라는 점을 인식, 지난해부터 바이오 인력 양성과 글로벌 바이오 캠퍼스 유치를 위한 관계 기관 협의를 지속했다.

이날 협의체 구성으로 각 기관은 글로벌 바이오 캠퍼스 유치를 위한 협력을 공고히 하는 한편, 지역의 강점을 살린 바이오·의약품 인력 양성 시스템을 구축해 광주·전남 바이오 기업에 우수한 인력을 공급하는 데 공동 참여하게 된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전남도는 국가 미래 100년을 이끌 핵심산업인 바이오산업을 집중 육성하고 있다”며 “관계기관과 함께 백신산업특구의 장점을 잘 활용해 글로벌 바이오 캠퍼스를 유치하는 등 인력 양성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오는 28일 다국적 글로벌 기업과 협약을 하고 ‘글로벌 바이오 캠퍼스’ 유치를 위한 국내외 네트워크를 한층 견고히 하는 한편 광주·전남 첨단의료복합단지 지정 등 첨단 바이오산업 육성에 역량을 집중할 예정이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