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군 마을주치의 9개월째 '눈에 띄네'

의료/복지
화순군 마을주치의 9개월째 '눈에 띄네'
지난해 7월~올 3월 ... 17,785회 검사 실적 달성 "호평"
  • 입력 : 2023. 04.06(목) 11:10
  • 배진희 기자
화순군 마을주치의 진료 장면
주민들 “찾아와 주니 고맙고, 진료해 주니 감사”
구복규 군수 “초심 잃지 않고, 섬기는 자세로 군정” 다짐


[프레스존] 전남 화순군(군수 구복규)은 마을주치의 제도가 지난해 7월 시행일부터 올해 3월까지 누적집계 17,785건의 검사실적을 달성해 군민들의 건강증진에 기여하고 있다고 밝혔다.

화순군 마을주치의 제도는 화순군 보건소와 12개 보건지소, 13개 보건진료소의 공중보건의사 25명(의과 11 한의과 11, 치과 3)에 간호사 등 보건인력 37명을 더해 총 62명으로 ‘마을주치의 진료팀’을 구성하여 각 보건지소 또는 보건진료소별로 마을회관이나 경로당을 매주 1회 순회 방문해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진료 및 치료 활동을 전개하는 사업이다.

초고령사회에 접어들어, 어르신들에 대한 보건·의료복지 서비스 및 사회 안전망 확충과 거동 불편으로 의료기관 내원이 어려운 환자에게 충분한 의료서비스를 제공하여, 의료취약지역 소외 계층의 건강증진과 경제적 부담을 해소하고자 민선 8기 공약사업으로 채택되어 추진되고 있다.

마을주치의 진료팀은 민선 8기 출범 해인 작년 7월 팀을 구성해 12월까지 6,272명을 대상으로 433회의 진료와 11,423건의 검사실적을 기록하면서 지역민들로부터 찬사가 이어졌다.

올해 2월부터 팀을 재가동한 진료팀은 3월까지 두 달간 2,303명을 대상으로 170회 진료와 6,362건의 검사실적을 올렸다.

최초 시행일 기준 누적집계로는 주민 8,575명을 대상으로 603회 진료와 17,785건의 검사실적을 기록, 의료취약지역 및 의료취약계층에 대한 의료공백 해소에 유효성을 입증했다.

특히 걷기가 불편한 거동불편자를 위해 시행일로부터 총 610건의 가정방문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했고, 마을회관 또는 경로당에서 실시하는 건강체조 및 보건교육(464회/7894명), 치매·심뇌혈관 예방 등의 프로그램 운영(110회/1,374명)을 병행해 서비스 만족도 향상에 최선을 다했다.

마을주치의 진료 장면 [사진 화순군]

진료팀은 혈압, 혈당, 콜레스테롤 등 검사를 통해 건강 상태를 파악하여 연령별, 질환별 맞춤형 진료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만성 퇴행성질환의 경우 일상생활에서 자가관리 능력을 키워주는 다양한 보건교육도 실시한다.

국가건강검진, 심뇌혈관 질환 예방교육, 치매 조기 검진 등의 서비스를 안내하고, 진료소에 따라 미니화분에 꽃심기 등의 원예 활동, 해피 댄스, 건강 체조 등 다양한 치매 예방과 노인 정서안정 및 건강증진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한편 일부 환자들에 대해선 소독 및 상처 치료에 필요한 의약품까지 제공한다.

기존의 ‘찾아가는 이동 보건지소’와 비교해 투입 인력, 진료 과목 등을 대폭 확대하여, 일종의 정기적인 ‘통합 보건의료서비스’에 가까운 제도로 차별화를 꾀하면서 서비스의 질을 높였다는 것이 본 사업의 특징이다.

군 관계자는 “어르신들께서는 가만히 있어도 직접 찾아와 진료를 해주니 고마워하신다”며 “특히 프로그램에 참여하신 어르신들의 호응도가 너무 좋아 더욱 정성으로 모셔야겠다”고 말했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