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근린공원·등산로 32개 지점 “등산 때 야생 진드기 조심”

의료/복지
광주 근린공원·등산로 32개 지점 “등산 때 야생 진드기 조심”
시 보건환경연구원,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매개 참진드기 채집
  • 입력 : 2023. 04.27(목) 14:26
  • 김순화 기자
공원등 참진드기 채집 사진
공원 잔디밭·산책로 안전…긴팔 옷 착용 등 예방수칙 준수 당부

[프레스존] 광주광역시보건환경연구원은 등산 등 야외활동을 하는 시민에게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을 매개하는 참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했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4월 10일부터 나흘간 야외활동공간인 근린공원 및 등산로 32개 지점을 대상으로 참진드기 서식분포조사를 실시했다.

조사결과 일부 공원주변 야산과 연결된 초지, 잡목림 그리고 등산로에서 참진드기 서식을 확인했지만 채집된 참진드기 모두 SFTS 바이러스를 보유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공원내 잔디밭과 정비된 산책로에서는 참진드기를 찾아볼 수 없어 안전한 것으로 확인됐지만 시민들이 이용 때는 돗자리를 사용하는 등 예방수칙을 준수해 줄 것도 당부했다.

참드기는 날씨가 따뜻해지는 봄부터 활동을 시작하고, 점점 발생밀도가 높아져 유충의 밀도가 증가하는 9월 가장 높은 밀도를 나타낸다. 따라서 주로 4~11월 SFTS 바이러스를 보유한 참진드기에 물려 고열과 오심, 구토, 설사 등 소화기 증상을 나타내는 SFTS 환자발생이 보고되고 있다.

질병관리청 자료에 따르면 SFTS는 2013년 국내 첫 환자가 보고된 이후 2022년까지 총 1697명의 환자발생(317명 사망, 치명률 18.7%)이 보고됐으며, 지역에서는 총 15명의 환자발생보고가 확인됐다.
김순화 기자 news@presszon.kr     김순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