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화 광양시장, 개관사정(蓋棺事定)의 각오로 또다시 서울행

전남
정인화 광양시장, 개관사정(蓋棺事定)의 각오로 또다시 서울행
「2024년도 예산」에 현안사업 증액 위해 또다시 국회방문
  • 입력 : 2023. 11.24(금) 15:07
  • 김순화 기자
정인화 광양시장, 개관사정(蓋棺事定)의 각오로 또다시 서울행
[프레스존= 김순화 기자] 정인화 광양시장은 「2024년도 예산」에 광양시 현안사업을 조금이라도 더 반영시키기 위해 개관사정(蓋棺事定)의 각오로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예산안등조정소위’ 심사가 막바지에 다다른 국회를 재차 방문했다.

이날 정인화 시장은 이개호 민주당 정책위 의장과 강훈식 예결위 더불어민주당 간사를 각각 면담하고 우리 시 사업들이 증액될 수 있도록 협조를 구하는 한편 전라남도 박창환 정무부지사와 함께 기재부 국·과장들을 만나 사업의 당위성과 증액의 필요성을 적극 설명했다.

주요 건의 사업으로는 ▲공립 광양 소재전문과학관 건립 50억 원(총 400억 원) ▲성황∙중마 도시생태축 복원사업 38억 원(총 80억 원) ▲구봉산 생태축 연결사업 35억 원(총 50억 원) ▲광양국가산업단지 완충저류시설 설치 77억 원(총 424억 원) 등 총 4개 사업이며 2024년도 예산 200억 원 규모이다.

정인화 광양시장은 이달에만 벌써 3차례나 국회를 방문해 끈질기게 광양시 현안사업의 증액을 요청해오고 있으며, 이날 일정을 마치고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It ain't over till it's over)’라는 미국의 야구선수이자 감독이었던 요기베라(Yogi Berra)의 말처럼 2024년도 예산이 확정되는 마지막 순간까지 끝까지 매달려 가능한 최대한의 국비를 확보하도록 하겠다”고 결의를 다졌다.
김순화 기자 news@presszon.kr     김순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