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시, 마한 역사 대표 중심지 도약 … 역사문화권 선도사업 추진

문화
나주시, 마한 역사 대표 중심지 도약 … 역사문화권 선도사업 추진
  • 입력 : 2024. 01.12(금) 09:43
  • 김순화 기자
나주 정촌고분에서 2014년 출토된 금동신발
나주 복암리고분권역, 문화재청 역사문화권 정비육성 선도사업 공모 선정
정촌고분·잠애산성 등 비지정유적 체계적 정비, 특화경관 조성 등 관광활성화 기대


[프레스존= 김순화 기자] 고대 마한(馬韓) 역사의 산실인 나주 복암리고분군 권역이 역사문화 환경의 체계적 정비를 통해 500만 나주관광시대를 견인할 새로운 관광자원으로 도약한다.

전라남도 나주시(시장 윤병태)는 지난해 문화재청에서 공모한 ‘역사문화권 역사문화환경 정비육성 선도사업’에 나주 복암리고분권역이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선도사업 선정을 통해 올해부터 2026년까지 3년간 나주 정촌고분, 잠애산성 등 비지정유적 및 주변부 통합정비 등 121억원 규모 역사문화권 정비사업에 착수한다.

역사문화권 정비육성 선도사업은 지난 2020년 제정되고 2021년 시행된「역사문화권 정비 등에 관한 특별법」에 따른 사업이다.

우리나라 고대 역사문화권과 문화유산에 대한 역사적 가치를 조명하고 체계적 정비를 통해 지역 발전을 도모하는데 중점을 둔다.

문화재청은 마한을 비롯해 고구려·백제·신라·가야·탐라·중원·예맥·후백제 등 9개의 역사문화권을 설정해 지난해 2월 선도사업을 전국 공모했다.

전국에서 가장 많은 마한 유적·유물을 보유한 나주시는 8곳의 마한역사문화권을 도출해 전문가 자문·논의를 거쳐 다시면 복암리고분권역이 사업 취지에 가장 부합한 것으로 보고 공모사업에 참여했다.

문화재청의 심사, 현장조사 결과 선도사업 대상지로 나주를 비롯한 4개 지역(나주, 강릉, 함안, 해남)이 최종 선정됐다.

선도사업에 선정된 나주시 다시면 회진리 복암리마한권역은 고대 마한부터 통일신라로 이어지는 고대 문화융합거점으로 비지정문화유산인 정촌고분과 잠애산성이 위치해있으며 다시들, 영산강 등 자연유산이 하나로 연결된 역사문화환경을 형성하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복암리고분권역 선도사업은 ‘비지정유적 및 주변부 통합정비’, ‘유적 주변부 특화경관 조성’, ‘역사문화 향유공간 조성’ 등으로 구성됐다.

시는 지난 2014년 현존하는 가장 완벽한 형태의 금동신발이 출토된 ‘정촌고분’과 삼국시대 축조된 ‘잠애산성’을 거점으로 탐방로 개설, 성곽 복원, 진입로 개설 등 통합 정비를 통해 새로운 관광자원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정비구역 진입로에 대한 영산강 연결 녹지 및 역사탐방로 개설, 복암리고분군 경관 정비 등 유적 주변부 특화경관 조성과 더불어 다시들 마한유적 방문자센터, 마한 역사문화탐방체험존, 정촌고분 탐방 쉼터, 잠애산 전망대 등 관광객이 향유할 수 있는 역사문화공간도 들어설 예정이다.

나주 복암리고분군 역사문화권 선도사업은 오는 3월 중 역사문화권 정비시행계획 심의를 거친 후 기본·실시계획수립을 시작으로 본격 추진된다.

윤병태 나주시장은 “역사문화권 선도사업 선정은 나주가 고대 마한 역사문화를 대표하고 계승하는 도시로 상징성을 갖게 된 것이다”며 “주민협의체 구성 등 주민과의 적극적인 협력을 통한 차질없는 선도사업 추진을 통해 나주가 역사문화권 정비사업의 성공모델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김순화 기자 news@presszon.kr     김순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