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항 1월 컨테이너 물동량 10.3% 증가

경제
광양항 1월 컨테이너 물동량 10.3% 증가
  • 입력 : 2024. 02.29(목) 13:28
  • 김순화 기자
광양항 컨테이너부두 전경
전년 대비 두자리 증가율 기록,
고객최우선경영 및 ‘1개선사 1개항로+ 유치 캠페인’ 성과


[프레스존= 김순화 기자] 여수광양항만공사(사장 박성현, YGPA)는 광양항이 올 1월에 처리한 컨테이너 물동량이 전년 대비 10.3% 증가한 16만TEU(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박스 1개)라고 28일 밝혔다.

세부적으로는 수출입 물동량이 5.3% 증가한 13만4천TEU, 환적 물동량은 54.8%로 대폭 증가한 2만6천TEU를 기록했다.

수출입은 중국발 물동량이 15.1% 증가하며 전체 증가세를 견인했으며 광양항의 주력 품목인 석유화학(18.2%)을 비롯하여 잡화 품목(15.7%)이 고루 증가하였다.

또한, 지난해 1선사 1항로 유치 영업에 따른 성과로 신규 입항한 덴마크 선사 머스크(Maersk)의 중남미 서비스가 중남미 환적 물동량 8천여TEU(전년 동기 광양항 중남미 환적 0TEU)를 처리하면서 환적 물동량 증대에 기여하였다.

공사 관계자는 “지난해 총 131회(458명 대상) 실시한 ‘발로 뛰는 영업’의 결과로 2023년 총 8개의 컨테이너 정기선 항로가 광양항에 신규 입항하였다”며 “상기한 머스크의 중남미 서비스 외에도 HMM의 유럽 지중해 서비스가 연이어 신규 입항하는 등 박성현 사장 취임 이후 UNCTAD 항만 연결성 지수가 2년 연속 상승하는 의미 있는 큰 성과를 거두었다”고 설명했다.

공사는 금년에도 ‘국내 1위 수출입 융복합 종합항만’으로서의 지위를 수성하기 위해 2차전지 등 국가첨단전략산업 구축을 비롯하여 지자체와 공동으로 기업 투자유치 활동을 확대하고 ‘특화화물’ 창출에도 지속적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공사 박성현 사장은 “작년까지 이어온 위기상황을 여수광양항의 발전 방향을 재점검할 수 있는 기회로 삼을 수 있었다”면서 “글로벌 스마트 항만 조성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여 수출입물동량 전국 1위 스마트 융복합 항만인 여수광양항의 가치를 제고하는데 앞장서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순화 기자 news@presszon.kr     김순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