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의 명물 '홍매’ 고향 창평의 품으로

문화
전남대의 명물 '홍매’ 고향 창평의 품으로
전남대, 고부천선생 유장비터에 후계목 역(逆)기증
  • 입력 : 2024. 04.05(금) 09:23
  • 배진희 기자
전남대의 명물 '홍매'

[프레스존=배진희 기자] 무려 106살의 나이를 먹은 전남대학교의 명물 '홍매'의 후계목이 고향의 품을 찾아갔다.

전남대는 호남 5매이자, 전남대의 명물로 유명한 ‘전남대 홍매’를 기증해준 데 대한 감사의 뜻으로, 후계목 1그루를 고(故) 고재천 교수와 장흥고씨 의열공 종중에 역(逆) 기증하기로 했다.

이 후계목은 높이와 폭이 각각 5m로 풍성한 수형을 자랑하며, 4월 6일 담양군 창평면 유천리 월봉 고부천 선생 유장비터에 심어졌다.

전남대는 그동안 5주의 후계목을 어렵게 번식시켜, 지난해 여수캠퍼스와 화순캠퍼스에 각각 1주씩 심었다. 앞서 2019년에는 청매실대목에 접목해 키운 후계목 75주를 지역민에게 분양하기도 했다.

전남대 홍매의 형질을 유지, 발전시키면서 지역민과 전국의 탐매객이 보다 쉽게 감상할 수 있도록 나눔활동을 활발하게 전개해 오고 있는 것.

전남대 홍매는 조선시대 의병장 고경명 장군의 손자이자, 고인후 의병장의 아들인 월봉 고부천 선생이 심은 후 오늘에 이르고 있다. 그가 1621년(조선 광해 13년) 명나라에 특사로 갔을 때 희종 황제에게 받은 홍매 한 그루를 담양군 창평면 유천리에 심고, ‘대명매(大明梅)’라 부르면서 유래했다.

이후 월봉 선생의 11세손인 전남대 고재천 교수가 1918년 이 나무로부터 분주에 성공해 후계목을 키워오다, 1952년 전남대 농과대학에 기증해 식재했고, 이 분주목은 다시 1972년 전남대 대강당(현 민주마루) 앞에 옮겨졌다.

현재 용봉캠퍼스에서 자리하고 있는 전남대 홍매는 올해 106세에 해당한다고 전남대는 밝혔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