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광양항만공사, 공공기관 동반성장 평가 ‘최우수’

경제
여수광양항만공사, 공공기관 동반성장 평가 ‘최우수’
창립 이래 최초 달성 ... 동반성장 선도 공공기관으로 자리매김
  • 입력 : 2024. 04.15(월) 15:31
  • 배진희 기자
여수광양항만공사 전경
[프레스존=배진희 기자] 여수광양항만공사는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하는 「2023년 공공기관 동반성장 평가」에서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

여수항만공사(사장 박성현, YGPA)에 따르면 중소벤처기업부는 해마다 총 134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평가에 나선다.

주로 중소기업과의 상생협력 및 동반성장을 위한 기관의 노력과 성과를 매년 평가한 후 ‘최우수’부터 ‘개선’까지 모두 5개 등급을 부여·발표한다.

YGPA는 2023년도 평가에서 2011년 창립 이래 최초로 ‘최우수 기관’에 선정되는 쾌거를 달성했다.

이는 2019년 ‘보통’ 등급을 획득한 이래 최근 4년 동안 무려 3개 등급이 향상된 것이다.

이를 두고 YGPA는 명실상부한 동반성장 선도 공공기관으로 자리매김한 것이며, 중소기업․농어촌과의 상생발전을 위한 지속적인 노력이‘최우수 기관’이라는 성과로 귀결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YGPA는 그동안 여수광양항 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생산성 혁신 지원, △판로 지원, △복리후생 지원, △공정거래 문화조성, △기술보호 등 다각적 동반성장 사업에 힘써 왔다.

이외에도 대중소기업·농어촌 상생기금을 통한 지역 중소기업·농어촌과의 상생발전을 위한 사업을 지속 확대 발전시켜 왔다.

이러한 노력은 2023년도 동반성장 유공 장관표창 수상(중기부), 안전·환경분야 최우수 항만 선정(국제항만협회), 지역사회공헌 인정기관 최고등급 달성(복지부) 등의 대외 성과로 나타났다.

또한 이번 공공기관 동반성장 평가 결과에서도 ‘최우수’등급을 달성하게 됨으로써 공사의 동반성장·상생협력 노력에 대한 대외성과에 방점을 찍게 됐다.

박성현 사장은 “고객 최우선, 발로 뛰는 영업, 안전한 항만, 지역과 상생이라는 경영방침 아래 동반성장을 위한 전사적 노력으로 달성한 쾌거”라고 반겼다.

그러면서 ,“동반성장 선도 공공기관으로서 국민경제 및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상생협력 사업을 지속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