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읍성·완도 청해진 유적, 국가유산 경관 '개선'

문화
나주읍성·완도 청해진 유적, 국가유산 경관 '개선'
문화재청 개선사업 공모 선정 ... 주민 참여로 사업 추진
  • 입력 : 2024. 04.22(월) 09:43
  • 배진희 기자
국가유산 경관 개선 대상 - 나주읍성(서성문)
국가유산 경관 개선 대상 - 완도 청해진 유적 [사진 전라남도]


[프레스존=배진희 기자] 문화재청이 공모한 ‘2024 국가유산 경관개선 사업’ 나주읍성과 완도 청해진유적이 선정됐다.

전국 5곳 중 2곳이 선정된 전남 외에도 전북 남원읍성(사적), 충남 태안 안흥진성(사적), 경북 예천 회룡포(명승)도 각각 포함됐다.

22일 문화재청과 전라남도에 따르면 국가유산 경관개선 사업은 문화재청에서 국가유산의 체제 전환에 맞춰 기존 보수·정비 위주 예산 지원과 규제 중심의 정책에서 벗어나 주민 참여 확대를 통해 국가유산의 지속가능한 보호체계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문화재청은 사업 첫 해인 올해 2억 원을 지원해 경관 개선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고, 내년부터 정주환경 개선사업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나주시는 나주읍성 주변 원도심을 중심으로 골목의 노후 담장 정비, 보행환경 개선, 전선 지중화 등 국가유산과 어울리는 역사경관을 조성한다.

완도군은 완도 청해진 유적 주변 장좌리 마을 일원의 공동체 시설 개선, 돌담 정비 등 정주환경 개선을 추진할 계획이다.

박우육 전남도 문화융성국장은 “그동안 국가유산 내 주민 거주 지역은 건축행위 등 규제로 생활에 제약을 받으면서 주민이 다른 지역으로 이주하는 사례가 발생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사업을 계기로 주민 참여를 통해 국가유산의 자긍심을 높이고 지역경제에도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