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남구 가족센터 개관 ... "사회적 가족도시 성큼"

의료/복지
광주시, 남구 가족센터 개관 ... "사회적 가족도시 성큼"
5월엔 광산 가족센터 개관 이어 동구 가족센터도 잇따라 개관
  • 입력 : 2024. 04.27(토) 07:42
  • 배진희 기자
남구 가족사랑나눔·지역자활센터 개관 기념식수
남구 가족사랑나눔·지역자활센터 개관식 [사진 광주광역시]

맞벌이 가정 돌봄사각 해소‧공동육아 나눔터 확충
강기정 시장 “복합공간, 우리 삶에 이웃사촌 될 것”



[프레스존=배진희 기자] 광주시가 올해 ‘사회적 가족도시’ 구현을 위한 기반시설(인프라)을 한층 더 강화한다.

사회적 관계망을 잇고 공동체를 실현할 ‘남구 가족사랑나눔·지역자활센터 개관식’이 26일 오후 남구 노대동에서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을 비롯 김병내 남구청장, 임미란·서임석 시의원, 주민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에 열렸다.

남구 가족사랑나눔·지역자활센터는 지난 2020년 ‘여성가족부 생활SOC복합화 가족센터 건립사업 공모’에서 선정된 3개소(동·남·광산구) 중 한 곳이다. 이 센터에는 공동육아와 돌봄 지원을 하는 ‘다함께 돌봄센터’, ‘공동육아 나눔터’, 저소득 가족의 경제적 자립을 돕는 ‘자활센터’ 등이 들어섰다.

광주시는 ‘생활SOC 복합화 공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5년간 총 사업비 110억원(국비 45억원, 시비 22억5000만원, 구비 42억5000만원)을 투입, ▲동구 가족센터(학동 행정복합센터) ▲남구 가족사랑나눔센터(가족사랑나눔·지역자활센터) ▲광산구 희망플러스가족센터(송정동 복합커뮤니티센터) 등 3개 가족센터를 건립한다.

올해는 남구가족센터 이어 5월 광산구가족센터의 문을 연다.

광주시는 맞벌이 가정의 돌봄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시책도 추진한다.

이웃과 함께 자녀를 돌보는 육아품앗이 ‘삼삼오오 이웃돌봄사업’을 시범 추진해 참여모임 19곳을 지원한다.

동행정복합센터‧복합커뮤니티센터‧도서관 등 공간을 활용해 영유아 놀이공간 및 초등돌봄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공동육아나눔터’를 조성, 현재 9곳인 나눔터를 내년에 2개 이상 확충할 계획이다.

강기정 광주시장은 “딩크족·한자녀·다문화·1인가구 등 가족 유형이 다양해졌고 과거에 가족 안에서 손쉽게 해결됐을 일이 때론 문제가 되기도 한다”며 “삶이 달라지고 세대가 달라지면서 이런 복합공간은 우리 삶에 형제자매, 이웃사촌이 되고 사회적 가족이 된다. 이름처럼 가족의 사랑을 나누는 공간이길 바란다”고 말했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