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장애통계 데이터댐’ 구축 “장애복지 한눈에”

의료/복지
광주시 ‘장애통계 데이터댐’ 구축 “장애복지 한눈에”
20일 광주장애인종합지원센터와 현장대화 …장애복지 기관·시설 소통
  • 입력 : 2024. 05.20(월) 17:44
  • 배진희 기자
20일 오후 광주시장애인종합복지관에서 강기정 광주시장이 ‘공공기관 현장대화’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 광주광역시]
전국 확대 ‘최중증발달장애인 융합돌봄사업’ 현장애로 청취
강기정 시장 “수요자 중심 복지서비스…센터가 구심점 돼야”



[프레스존=배진희 기자] 광주시가 전국 최초로 시행한 ‘최중증발달장애인 융합돌봄사업’ 현황과 돌봄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올해 중점으로 추진 중인 장애인복지 플랫폼 ‘장애통계 데이터 댐’ 구축 사업을 점검했다.

광주광역시(시장 강기정)와 광주광역시장애인종합지원센터는 20일 오후 광주시장애인종합복지관에서 ‘공공기관 현장대화’를 진행했다.

이날 현장대화에는 강기정 시장과 장상습 광주장애인종합지원센터 대표이사를 비롯해 센터 수탁기관인 광주시장애인종합복지관, 광주시장애인보호작업장, 피해장애인쉼터 ‘보담’ 등 직원 40여명이 참석, 장애인복지 발전과 각 기관 역할 강화 방안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광주장애인종합지원센터는 광주시 장애인정책 조사‧연구와 통합복지서비스 지원, 장애인복지 지원기관·단체·시설 간 네트워크 구축, 복지자원 발굴 및 데이터베이스 구축 등을 위해 2018년 설립된 광주시 출연지원하는 사단법인으로, 장애인 복지서비스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또 장애복지 관련 기관·단체·시설 간 교류‧협력을 통해 장애복지계 이슈에 즉각 대응하고, 행정과 현장의 가교역할을 함으로써 여러 현안들을 해결하고 있다.

주요 사업은 장애인복지 기관·시설·단체의 기관장 및 종사자를 대상으로 성인지 감수성 교육, 인권‧안전 교육 등을 진행하고 있다. 올해는 최중증발달장애인 융합돌봄사업 종사자를 대상으로 인권교육을 추가 운영하는 등 장애인과 종사자의 인권 및 안전을 위한 환경 조성에 힘쓰고 있다.

광주장애인종합지원센터는 특히 광주지역 장애 관련 데이터를 축적해 지역 장애인복지의 특성과 현황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는 플랫폼 ‘장애통계 데이터댐’을 구축 중이다. 이 데이터댐이 구축되면 센터는 장애 관련 자료 허브 기관으로서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된다.

센터는 또 지난해 9월 광주사회서비스원에서 운영하던 ‘장애인복지관’과 ‘장애인보호작업장’을 이관받아 장애복지 업무의 효율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대표적 사례가 ‘최중증발달장애인 융합돌봄사업’이다. 이 사업은 최중증발달장애인을 대상으로 24시간 돌봄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으로, 광주시가 지난 2021년 전국 최초 시행해 복지부 시범사업(2022~2024년)으로 확대됐으며, 올해 하반기부터는 전국으로 확대된다.

이 사업을 장애복지 전문기관인 장애인종합복지관이 현장 책임을 맡음으로써 장애인 당사자와 가족의 애로사항을 해결하고, 협업‧소통을 통해 당사자 중심의 맞춤형 통합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실효성을 높였다. 이에 따라 돌봄서비스를 지원받게 될 광주지역 최중증발달장애인은 현재 17명에서 50여명이 추가돼 70명가량 혜택을 받을 예정이다.

장애인 자립을 위한 ‘탈시설 자립생활 보장사업’의 광주형 모델 개발에도 나선다. 광주시와 광주장애인종합지원센터는 지역 여건과 장애인 특성을 고려한 광주형 자립전환 모델을 제시하고, 광주시‧LH(토지주택공사)‧광주도시공사의 협업을 통해 자립지원주택을 확보할 계획이다.
장애인종합지원센터 정책소풍 중 한 장면

현장대화에 앞서 강기정 시장은 장애인복지관 체육시설과 장애인보호작업장을 찾아 직원과 이용자들을 격려했다. 또 청각·언어장애인과 의사소통을 위한 기본 에티켓, 인사‧자기소개를 위해 수어를 배우는 시간도 가졌다.

현장대화에 참여한 한 직원은 “정책결정을 하는 시장에게 직접 장애인복지 현장 목소리를 전할 수 있고 시급한 현안에 대해 건의할 수 있어 뜻깊었다”며 “앞으로도 장애인복지에 더 많은 관심과 지원을 해주시길 기대한다”고 소감을 말했다.

강기정 광주시장은 “장애 유형과 정도가 다양하고 복잡한 만큼 수요자 중심의 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데, 광주장애인종합지원센터가 구심점이 돼달라”고 주문했다.

강 시장은 또 “질 높은 복지서비스를 위해서는 복지서비스 제공자들의 업무환경과 행복한 삶도 중요하다”며 “자신의 삶을 먼저 잘 챙기고, 이를 위해 광주시도 더욱 노력하겠다”고 격려했다.

한편, 광주시-공공기관 현장대화는 ‘시-공공기관 동행 전략’ 중 하나로 전문성을 갖춘 시정 파트너인 공공기관과 광주시가 상호 협력체계를 구축해 시민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이를 통해 시민 행복과 공공서비스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