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포장재 폐기물 회수·재활용 활성화

전남
전남도, 포장재 폐기물 회수·재활용 활성화
24일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와 협약…시군에 기술·재정 지원
  • 입력 : 2024. 05.25(토) 08:36
  • 배진희 기자
24일 순천시 소재 전남도청 동부지역본부에서 열린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이사장 이명환)와 자발적 업무협약식 [사진 전라남도]
[프레스존=배진희 기자] 전라남도는 24일 동부지역본부에서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이사장 이명환)와 자발적 업무협약을 맺고 시군 포장재 폐기물의 자원순환 활성화를 위해 적극 협력키로 했다.

전라남도에 따르면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는 ‘자원재활용법’에 따라 설립된 공익법인이으로, 제품·포장재의 회수·재활용 의무를 대행하고, 재활용 가능 자원을 안정적으로 수요·공급하기 위한 역할을 수행한다.

이 협약에 따라 전남도는 ▲폐기물 감량 및 재활용 촉진 정책 개발 ▲재활용품의 올바른 분리배출 문화 정착을 위해 노력하고,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는 ▲고품질 재활용품의 회수·선별 기술 지원 ▲분리배출 홍보활동을 위한 재정적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이를 계기로 도내 각 시군은 생산자책임재활용제도(EPR)의 중추기관인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로부터 고품질 재활용 자원을 회수·선별할 기술적·재정적 지원을 받아 안정적 자원순환체계 구축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전남도는 협약에 앞서 화순군과 장성군 공공선별장에서 발생한 페트병 및 비닐류 175톤을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 회원사에 공급해 건축용자재 등으로 재활용하고, 회수·선별 비용으로 700만 원을 지원받아 공공선별장 종사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정찬균 전남도 동부지역본부장은 “이번 협약으로 포장재 폐기물의 자원 순환체계가 안정적으로 구축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 전남은 폐기물 발생을 최대한 억제하고 순환 이용 정책을 통해 지속가능한 순환경제사회로의 전환을 이루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