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시, 남파고택 문화재 활용 … 문화재청장상 수상

문화
나주시, 남파고택 문화재 활용 … 문화재청장상 수상
종갓집 내림음식, 읍성권 투어 연계 등 문화유산 향유 프로그램 호평
  • 입력 : 2020. 12.14(월) 18:36
  • 배진희 기자
올해 남파고택에서 추진한‘명사와 함께하는 고택 스테이-남파고택' 프로그램
2020년 지역문화재활용 사업 .. 고택·종갓집 활용 분야 '쾌거'

[프레스존] 전남 나주시가 올해 남파고택에서 추진한 ‘명사와 함께하는 고택 스테이-남파고택’ 사업이 문화재청이 주관한 2020년 지역문화재활용사업 ‘우수사업’으로 선정됐다.

나주시(시장 강인규)는 최근 대전전통나래관에서 열린 ‘2020년 지역문화재활용 우수사업’ 시상식에서 고택·종갓집 활용분야 우수사업 선정에 힘입어 문화재청장상을 수상했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10일 문화재청장상을 수상한 남파고택 프로그램 관계자들

이번 시상식은 전국 각 지역문화재 활용사업 정책방향 및 우수사례 공유에 따른 사업 이해도 제고와 내실화를 도모하고자 마련됐다.

올해 문화유산 활용사업은 문화재야행 36곳, 생생문화재 159곳, 향교‧서원문화재 활용 113곳, 전통산사문화재 38곳, 고택·종갓집 39곳에서 진행됐다.

고택·종갓집 활용분야 우수 사업에 선정된 ‘명사와 함께하는 고택 스테이-남파고택’은 전통자원과 문화적 가치를 콘텐츠화해 목사고을 나주의 멋과 맛, 그리고 흥을 느낄 수 있는 각종 체험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남파고택’(南坡古宅·국가민속문화재 제263호)은 호남지역 대표적 양반집으로 현재 살고 있는 박경중의 6대조가 터를 잡고 4대조 박재규가 1917년(바깥사랑채 1932년) 완공한 고택이다.

단일 건축물로는 전라남도 최대 규모를 갖춘 개인 주택이자 관아 형태를 모방하고 있어 집안의 내력과 함께 시대적 특징을 잘 간직해 민속학뿐만 아니라 건축학적으로 높은 가치를 지닌다.
‘명사와 함께하는 고택 스테이-남파고택' 프로그램

시는 남파고택 종갓집 내림음식과 전통생활문화, 고택 주변에 위치한 읍성권 문화재 투어 등을 연계시킨 다양한 문화유산 향유 프로그램을 선보이며 좋은 평가를 얻었다.

남파고택 관계자는 “문화재청 우수사업 선정을 발판삼아 내년에는 체험뿐만 아니라 교육적인 부분을 강화해 프로그램을 구성할 계획”이라며 “나주시의 풍부한 문화자원을 국민들에게 알려 전라도의 중심이자 목사고을 나주에 대한 이미지를 제고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한편 나주시는 내년도 문화재청 지역문화재 활용사업 공모에서 이번 남파고택 스테이 등 총 5건의 사업이 선정되는 쾌거를 달성했다.

강인규 나주시장은 “‘문화재 문턱은 낮게, 프로그램 품격은 높게, 국민 행복은 크게’라는 슬로건으로 목사고을 나주의 문화유산을 직접 보고 느낄 수 있는 문화재활용 사업을 더욱 활성화시켜가겠다”고 밝혔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