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오섭 의원, 광주역 '도시재생 혁신지구' 지정 .. "기대"

정치
조오섭 의원, 광주역 '도시재생 혁신지구' 지정 .. "기대"
2025년까지 1,688억원 투입…스타트업 거점 개발 본격화
  • 입력 : 2020. 12.21(월) 20:45
  • 배병화 기자
조오섭 국회의원
도시재생 요건완화, 특례적용 등 공공주도 사업 추진 탄력

[프레스존]조오섭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광주북구갑, 국토교통위원회)는 21일 "광주역이 국토부의 '혁신지구 국가시범지구 '로 지정됨에 따라 광주역 인근 지역 도시재생에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게 됐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이 날 혁신지구 국가시범지구로 광주역을 선정했다.

이 사업은 2025년까지 광주역 철도부지내 1만4,000㎡(4235평) 규모의 혁신지구를 조성해 그린 디지털 스타트업 중심의 창업·혁신기업을 집적화함으로써 광주역을 주거·문화·복지 등이 결합된 스타트업 혁신거점으로 조성하는 사업이다.

기업혁신성장센터와 생활형SOC 500억, 복합 R&D센터 496억원, 사회적경제혁신타운 280억, 문화역 아시아 124억, 일자리 연계 지원주택 288억원 등 총1,688억원이 투입되게 된다.

이에 따라 광주역은 기존 도시재생사업을 보완해 사업지정 요건을 완화하고 특례적용을 통한 공공주도의 신속한 사업추진이 가능해지게 됐다.

혁신지구 일자리 창출 등은 광주시가 담당하고, 주거기능 등은 LH가 맡게 된다.

내년 예정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에 달빛내륙철도 건설이 포함되고 예비타당성조사 면제사업으로 확정된 광주역∼순천간 경전선 전철화와 연계되어 철도기능도 복원되면 광주역은 명실상부한 도시재생의 핵심거점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 북구청, 전남대에서 구도심을 남북연결도로(왕복 6차로)로 잇는 ‘광주역 복합개발사업’도 탄력을 받게 됐다.

조오섭 의원은 "올 한해 국토부, 산자부, 기재부 등 정부부처와 끊임없는 협의와 노력을 기울인 끝에 광주역과 인근지역인 중흥동, 임동, 유동 등 도시재생의 가시적인 성과를 만들어 내게 됐다"고 기대했다.

그러면서 "서울과 광주를 오가며 함께 고생했던 광주시 공무원들과 늘 따뜻한 응원을 보내주신 북구 주민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배병화 기자 news@presszon.kr     배병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