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군, ‘2021년 관광두레’ 신규지역 선정

관광
장성군, ‘2021년 관광두레’ 신규지역 선정
문체부, 한국관광공사 공동… 지역 특색 갖춘 주민사업체 발굴‧육성
  • 입력 : 2021. 01.06(수) 07:23
  • 배진희 기자
전남 장성군이 '2021년 관광두레' 신규 지역에 포함됐다. 사진은 2019년 황룡강 노란꽃 잔치 현장.
[프레스존]전남 장성군이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공동으로 선정한 ‘2021년 관광두레’ 신규지역에 포함됐다고 5일 밝혔다.

‘관광두레’는 지역주민을 관광두레PD(프로듀서)로 선발해 지역 고유의 특색을 지닌 주민사업체를 창업할 수 있도록 육성‧지원하는 사업이다.

주민공동체를 기반으로 하는 지역 관광정책 사업 중 하나로, 2013년부터 시작되어 올해로 9년째를 맞이했다.

지난해에는 85개 지역을 관광두레 사업 지역으로 선정하고 숙박, 기념품, 체험 등 5개 분야에서 606개의 주민사업체를 발굴했다.

올해에는 22개 사업 지역과 지역별로 1명의 관광두레PD를 선정했다.

관광두레PD는 지자체와 주민, 방문객과 주민, 주민과 주민 사이에서 중간지원 역할을 수행하는 조력자를 말한다.

주로 주민사업체 발굴을 비롯 ▲주민공동체 구축(창업지원 활동) ▲창업 상담 ▲경영실무 교육 ▲상품 판로 개척 ▲홍보 등 맞춤형 지원을 펼쳐 사업체의 지속 성장을 돕는다.

선정된 관광두레PD는 기본 3년에서 최대 5년까지 활동하게 되며, 역량강화 교육 기회와 활동비를 국비 지원받는다.

장성군은 새롭게 선정된 관광두레PD와 함께 주민공동체 구성 및 사업체 발전에 관한 구체적인 계획을 수립해나갈 방침이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꽃강 황룡강과 장성호 수변길, 축령산 등 천혜(天惠)의 관광자원을 보유한 장성군의 잠재력은 무궁무진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2021년 관광두레 신규지역 선정을 발판 삼아, 코로나19로 인한 침체를 극복하고 관광 활성화를 이루겠다”고 말했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