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훈 의원, 정권 재창출 대선 후보 .."이낙연 적절”

정치
이병훈 의원, 정권 재창출 대선 후보 .."이낙연 적절”
대통령 후보 기준 .. "열정, 책임감, 균형감각, 도덕성" 제시
  • 입력 : 2021. 01.17(일) 18:00
  • 배병화 기자
이병훈 국회의원
이병훈 국회의원이 최근 당내 대선후보 경쟁구도와 관련, "이낙연 당 대표가 기준에 더 적절한 인물"이라고 17일 밝혔다.
사면은 대통령 고유권한 .. "사면 발언은 큰 시각에서 볼 필요"
당 지도부의 확실한 의지 있어 '아특법' 개정안 2월 처리 기대


[프레스존]더불어민주당 이병훈 국회의원이 최근 관심사로 달아오르고 있는 당내 대선후보 경쟁과 관련, "이낙연 당 대표가 기준에 더 적절한 인물"이라고 17일 밝혔다.

이병훈 의원(광주 동구남구을/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입장은 최근 광주 지역의 한 의원이 특정 대선주자 공개지지 의사를 밝혀 논란이 되고 있는 상황에서 상반된 의견이 나온 것이어서 주목을 받기에 충분하다.

대권 후보로 거론 중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이달 말 광주를 방문해 호남 행보를 시작하는 마당에, 일부 정치인이 사견을 전제로 특정인 지지 입장을 섣불리 밝히는 '튀는 행보'를 견제하는 촉매제가 될 수 있는 까닭에서다.

이병훈 의원은 지난 2017년 대선 때 문재인대통령 후보 광주선대위 총괄선대본부장과 공동선대위원장을 지낸 인물로 특정 정파에 소속되지 않은 그룹으로 분류된다.

앞서 이병훈 의원은 지난 15일 ‘광주매일신문’ 창사 30주년 인터뷰에서 이낙연 대표 체제에 대해 호평했다.

특히 권력기관 개혁 법안, 민생관련 공정경제 법안, 87년 민주화 이래로 제일 많은 개혁법안을 처리했다고 평가했다.

이낙연 대표는 취임 이후 두 차례에 걸쳐 약 17조 원 정도의 코로나 피해 지원도 이끌어 냈다고 강조했다.

이병훈 의원은 차기 대통령이 갖춰야 할 덕목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정권 재창출을 하는데 후보의 기준은 막스 베버가 말한 「열정」, 「책임감」, 「균형감각」에 「도덕성」을 덧붙여서 판단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그 기준에 비추어 “현재 거론되는 후보 중에서는 이낙연 대표가 적절한 인물”이라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인사회에 화상으로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어 새해 벽두 뜨겁게 달아 오른 사면논란에 대해서는 “사면은 대통령의 고유 권한이어서 대통령께서 국민의 눈높이를 보고 최종적으로 결정을 하실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가 '적절한 시기에 대통령에 사면을 건의하겠다'는 취지가 왜곡돼 비판을 받은 점을 의식한 발언도 눈길을 끌었다,

이와 관련, 이병훈 의원은 "이낙연 대표가 민주당의 중요한 정치적 자산이고, 김대중 대통령 이후 호남의 재목”이라고 평가했다.

한 걸음 더 나아가 “중요한 정치적 자산이 그 발언으로 인해 일방적으로 돌팔매질을 받는 것이 안타깝다”며 “큰 시각에서 봐주는 것도 필요하지 않겠냐”라고 조심스레 입장을 내비쳤다.

이 대표로서는 새해 사면 논란을 기점으로 이재명 지사와 여권 내 양강구도에서 밀리는 흐름에 원군을 맞은 격이라 할 만하다.

이병훈 의원은 또한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보았다.

올 1월에는 야당 반대와 시급한 현안에 밀려 본회의 처리가 미뤄졌지만 2월 임시국회에서는 처리를 기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의원은 그 동안 아시아문화전당이 정상적으로 운영되지 못한 데 대해 “2015년 박근혜 대통령 시절에 아특법을 개정해 혼선을 초래했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이번 아특법 개정안은 박근혜표 아시아문화전당을 노무현표 아시아문화전당으로 원위치 시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병훈 의원은 "1월 국회에서는 야당의 반대로 미뤄졌다"고 지적한 후 “이낙연 당대표와 원내대표가 확실한 의지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2월에는 통과가 될 것으로 믿고 있다”고 자신했다.
배병화 기자 news@presszon.kr     배병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