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 전 시민에 재난지원금 25만원 지급

로컬
여수시, 전 시민에 재난지원금 25만원 지급
권오봉 시장 18일 영상브리핑 .. "올 1/4분기 가장 어렵다" 판단
  • 입력 : 2021. 01.18(월) 21:18
  • 배병화 기자
권오봉 여수시장이 18일 오후 시청 영상실에서 브리핑을 열고 "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을 전 시민 1인당 25만 원씩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4인 가구 100만 원, 선불카드로 지급, 65세 이상 현금 지급

[프레스존]권오봉 여수시장은 18일 오후 시청 영상실에서 브리핑을 열고 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을 전 시민에게 1인당 25만 원씩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권 시장은 “국가 산단의 대규모 투자가 금년 들어 점차 마무리되는 반면 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지속되고 코로나 백신 접종이 본격화되기 이전인 금년 1/4분기가 시민들께 가장 어려운 시기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또한 “생활불편과 영업손실을 감수하며 방역에 적극 참여해주신 시민들의 희생에 대해 보답하고, 전남 제1의 경제도시로서 시민들의 자긍심을 지킬 수 있어야 한다”고 재난지원금 지급 이유 3가지를 설명했다.

방역에 적극 동참해 준 종교시설‧대중교통‧사회복지시설과 상가‧민간 실내 체육시설‧유흥시설 종사자, 특히 추석명절 자손들의 고향방문 자제에 앞장서신 어르신들과 산단 근로자, 수험생 등 코로나19 극복에 힘을 보태준 시민들께 감사를 전했다.

여수시 긴급재난지원금의 지급 금액은 시민 1인당 25만 원으로 약 720억 원 규모다.

2021년 1월 18일 0시 기준 여수시에 주소를 두고 있는 시민과 외국인등록을 한 다문화 가족이 대상이다.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선불카드로 지급하고, 금년 8월말까지 사용토록 할 계획이다. 다만 카드사용의 불편함을 감안해 65세 이상 어르신들께는 현금으로 지급한다.

권 시장은 “소요 재원은 도로 등 계획한 사업을 미루고, 시의 특별회계와 기금의 여유재원을 활용하고 차입하여 마련하겠다”며 “시의회와의 협의를 거쳐 추경예산을 편성하고, 카드발행 절차를 거쳐 최대한 빨리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2월 말부터 코로나 백신 접종이 시작되면 통제가 가능할 것 같다"고 내다봤다.

이어 "마지막 고비가 20여 일 앞으로 다가온 설 명절”이라며, “코로나19 지역 확산 예방을 위해 지난 추석과 같이 귀성과 역귀성을 자제하는 이동 멈춤 운동에 시민 여러분이 동참해 달라”고 간곡히 호소했다.
배병화 기자 news@presszon.kr     배병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