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들, 나주시 환경미화원 채용비리 수사 촉구

사회
시민단체들, 나주시 환경미화원 채용비리 수사 촉구
22일 성명 ...전남경찰청에 "엄정하고 신속한 수사로 실체 규명" 압박
  • 입력 : 2021. 02.22(월) 18:20
  • 배병화 기자
전라남도 나주시청
이 시대의 화두는 공정 ... "국민들 채용비리 용납 못해"

[프레스존]전남 나주시 환경미화원 채용비리 의혹과 관련, 광주전남시민단체들이 엄정하고 신속한 수사를 전남경찰청에 촉구하고 나섰다.

전남시민단체연대회의를 비롯 광주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참여자치21, 광주환경운동연합, 전남환경운동연합은 22일 성명서를 발표, “지난해 환경미화원 채용을 둘러싼 인사 비리로 나주시에 떠도는 각종 소문의 실체를 명확히 파헤쳐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나주시는 2020년 4월 환경미화원 채용 모집을 공고해 113명이 응시하였고 6월 1차 서류 심사(10점)와 2차 체력장(45점) 심사로 27명을 선발한 후 3차 면접(45점)를 거쳐 최종 10명을 합격 통보한 바 있다.

이 과정에서 나주시의회 모의원이 본회의 5분 발언에서 환경미화원 채용과정에서 면접점수조작과 금품제공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나주시는 시의원을 고소하자 시의원이 맞고소로 반박하며 파장이 커지자 시민단체는 기자회견, 수사 의뢰를 제기하며 진실을 규명하려는 주장을 펴왔다.

급기야 지난 해 12월에는 시험에 응시했던 당사자의 청와대 국민청원이 이어지는 등 환경미화원 채용과정을 둘러 싼 지역사회의 갈등과 의문이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

광주전남 시민단체들은 이날 나주시와 나주시의원의 고소장, 언론보도자료, 그간 발표되었던 각종 성명서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결과를 토대로 입장을 내놓았다.

우선 시의 고위직 공무원들이 시의원의 본회의 5분 발언을 문제 삼아 검찰에 고발한 것은 1991년 기초의회 제도 도입 이후 처음 있는 일로서 지난 30년간의 우리나라 지방자치의 근간을 무너뜨리는 심각한 사안이라고 판단된다고 밝혔다.

제기된 의혹에 대해 나주시가 관련 자료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의혹을 해소하면 될 터인데 지난 6개월 동안 “수사중”이라는 이유 하나만으로 관련 내용을 밝힐 수 없다는 입장은 말이 안된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모든 수사자료는 수사기관에 제출되어 있고 현재로는 자료가 없어서” 공개할 자료가 없다는 주장만 반복하고 있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또한 지난해 12월 17일 청와대 국민청원을 올린 당사자는 청원의 글에서 장기화하고 있는 전남지방경찰청 수사에 대한 불신과 함께 “비선실세의 수사 무마설”과 “전남경찰청의 시간 끌기 의혹”까지 제기하는 형편이다.

시민단체들은 이날 성명을 통해 “최근 우리 사회의 화두는 공정”이라며 “특히 채용비리에 대해 국민들은 절대 용납하지 않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국민들 인식은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할 때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면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다”라고 언급을 한 이후 더욱 강해졌다고 적시했다.

반면, 국민권익위원회의 지방자치단체에 대한 청렴도 평가를 살펴보면 광주와 전남지역은 수치스럽게도 매년 전국에서 가장 낮은 등급의 평가를 받아 왔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청년취업 채용과정에서 공공부문의 부정과 비리가 있다면 더욱 더 철저하게 밝히고 일벌백계의 자세로 엄히 다스려야 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광주전남 시민단체들은 “전남지방경찰청이 국민 청원인의 우려와는 달리 나주시의 환경미화원 채용 비리 의혹에 대해 철저하게 수사하고 있을 것으로 믿는다”며 신속하고 공정한 수사를 에둘러 압박해 귀추가 주목된다.
배병화 기자 news@presszon.kr     배병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