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흥 능가사 보물 탄생 ... 목조석가여래삼존상·16나한상

문화
고흥 능가사 보물 탄생 ... 목조석가여래삼존상·16나한상
문화재청 8월 31일 지정 예고, 9번째 국가지정 문화재 탄생 기대감
  • 입력 : 2021. 09.01(수) 11:15
  • 배진희 기자
고흥군 점암면 능가사 응진당에 봉안된 나무로 된 불상과 16나한상
고흥 능가사


고흥군 점암면 능가사 응진당에 봉안된 나무로 된 불상과 16나한상

[프레스존] 전남 고흥군 점암면에 소재한 '능가사 목조석가여래삼존상 및 16나한상 일괄’이 국가 문화재 보물로 지정 예고됐다.

문화재청이 2021년 8월 31일자로 국가 보물로 지정 예고한 ‘고흥 능가사 목조석가여래삼존상 및 16나한상 일괄’은 고흥군 점암면 능가사 응진당에 봉안된 나무로 된 불상과 16나한상이다.

30일 간의 예고기간이 지나면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보물(寶物)’로 확정될 예정이며, 이로써 고흥군은 관내 9번째 국가지정 문화재 탄생을 앞두게 됐다.

고흥 능가사는 보현사로 창건하였다고 전해지며 정유재란 당시 소실되었다가 17세기 중엽 벽천스님이 중창하고 이름을 고쳐 능가사라 했다.

고흥 능가사 응진당에 봉안된 목조석가여래삼존불 및 16나한상은 1685년 조각승 색난, 도헌스님 등이 참여하여 제작한 조선후기 불상이다.

능가사 응진당 불상이 지정 예고된 데에는 광주광역시 유형문화재 광주 덕림사소장 지장보살좌상과 시왕상 및 그 권속이 보물로 승격 신청되어 보물 지정 심의가 진행되던 중 동일작가 작품 비교 검토가 필요하다는 의견으로 본격적인 조사가 시작되었다.

고흥 능가사 목조석가여래삼존상 및 16나한상 일괄은 복장(腹藏)에서 발견된 조성발원문을 통해 1685년 6월 전라도 흥양현 팔영산 능가사 승려 상기(尙機)가 발원하였고, 색난이 수조각승으로서 그의 동료‧제자들과 함께 주도해 만들었다.

고흥 능가사는 색난의 본사(本寺)이자 활동의 본거지로서, 이곳의 응진당 석가여래삼존상 및 16나한상은 그가 오래도록 머문 사찰에서 대단위 불사를 진행하고 남긴 작품이라는데 중요한 의의가 있다.

그는 응진당 불상 조성 외, 1698년 능가사 범종 시주, 1707년 능가사 선문염송설화(禪門拈頌說話) 간행 시주, 1730년 능가사 기와 시주 등 이곳의 다양한 불사(佛事)에 주도적으로 참여하였다.

고흥 능가사 석가여래삼존상과 16나한상은 응진전 조상(造像)으로서는 보기 드물게 도상학적으로 석가여래-미륵보살-제화갈라 보살로 구성된 삼존상을 비롯해 문수‧보현보살과 아난·가섭존자가 육대보살로 이루어진 이채로운 구성이라는 점에서 연구 가치가 높다.

이는 이러한 응진전 도상이 1624년의 순천 송광사 응진전 불상에서 시작해 이후 색난에 의해 호남지역을 중심으로 크게 유행한 사실을 통해서도 조각사적으로 주목되는 현상이다.

이번 능가사 목조석가여래삼존상 및 16나한상이 국가문화재로 지정되면 현재 중장기계획으로 추진되는 능가사 보존관리에 탄력이 붙게 될 것으로 예측되며, 탐방객 유치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군 관계자는 “고흥군 대표 전통사찰 능가사에 국가문화재가 추가된 것”이라며 “능가사를 본거지로 활동한 조각승 색난에 대한 연구가 보다 활발해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고흥군 관내 국가지정문화재는 보물로 유몽인 위성공신교서, 고흥 능가사 대웅전, 금탑사 괘불탱, 고흥 능가사 동종이 있다.

천연기념물로는 고흥 금탑사 비자나무 숲, 고흥 외나로도 상록수림이 있다.

사적은 고흥 운대리 분청사기 요지, 명승은 고흥 지죽도 금강죽봉이 있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