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황풍년 광주문화재단 대표이사 임명

문화
광주시, 황풍년 광주문화재단 대표이사 임명
14일 임명장 수여 .. 문화활동가 경험 살려 광주문화예술 발전 '기대주'
  • 입력 : 2020. 12.14(월) 17:37
  • 배병화 기자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14일 시청 접견실에서 황풍년 광주문화재단 제4대 대표이사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프레스존]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14일 시청 접견실에서 황풍년 광주문화재단 제4대 대표이사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황풍년 신임 대표이사(56)는 순천고, 고려대 불문학과를 졸업하고 전남일보 기자, 광주드림 편집국장, 아시아문화원 이사(비상임)를 지냈으며, 방송인, 칼럼니스트로 활동해왔다.

특히 지난 2000년부터 20년 동안 전라도의 삶과 질박한 언어를 담은 잡지 ‘전라도닷컴’을 발행하며 지역 문화의 다양성과 광주 공동체 문화의 가치를 기록하고 알리는 데 매진했다.

또 ‘벼꽃 피는 마을은 아름답다(2010)’ ‘풍년식탐(2013)’ ‘전라도, 촌스러움의 미학(2016)’ 등 전라도문화의 근원을 책으로 엮어내고, ‘아름다운 전라도말 자랑대회’ ‘그림속 전라도전’ ‘광주극장과 함께 영화보는 송년회’ 등 문화사업을 기획하고 실행하는 문화운동가로서도 활발하게 활동해왔다.

광주시는 신임 황 대표이사가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며 축적한 경험과 인적 네트워크 등을 토대로 예술인과 소통‧협력하며 지역문화예술 발전에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황 대표이사는 “위드 코로나시대에 예술가와 시민을 위한 문화정책의 방향성을 잡는 데 광주문화재단의 매개와 네트워크 역할이 더욱 중요하게 부각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인간존엄과 문화다양성의 가치를 지켜가는 예술도시, 민주성지 광주가 가진 문화자산과 광주공동체의 역량을 키우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배병화 기자 news@presszon.kr     배병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광주문화재단, 제4대 대표이사에 황풍년 씨 내정
광주문화재단 대표 3번째 공모 .. 교수와 언론인 압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