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화순군, 국가첨단의료단지 유치 '맞손'

화순
전남도·화순군, 국가첨단의료단지 유치 '맞손'
21일 서울서 토론회 개최...전문가들 “화순백신특구, 단지 지정 최적지”
  • 입력 : 2021. 01.21(목) 19:27
  • 배병화 기자
전남 화순군 화순읍 내평리 일원에 조성된 화순백신산업특구 전경
화순백신산특구에 바이오 메디컬 허브 구축 필요
예방 백신, 치료 백신, 세포치료제 개발·생산 거점
예방·치료용 바이오 의약품 생산 플랫폼까지 구축


[프레스존]전라남도(지사 김영록)와 화순군(군수 구충곤)이 국가 첨단의료복합단지 유치에 속도를 내고 있다.

전라남도는 국내 유일의 화순백신산업특구에 대구·충북 오송과 차별화 한 ‘면역 중심 의료서비스업 육성형 국가 첨단의료복합단지’를 조성, 바이오메디컬 허브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21일 오후 ‘국가 첨단의료복합단지 확대(전남 첨단의료복합단지를 중심으로)’를 주제로 서울 한 호텔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구체적인 계획, 조성 방향 등이 논의됐다.

국가첨단의료복합단지 확대를 위한 온택트 토론회의 한 장면


전남 첨단의료복합단지 조성 계획안 발표 이후 박기영 순천대 대학원장이 ‘전남 바이오산업 현황과 첨단의료복합단지 지정 필요성’, 박성호 백신실용화기술개발사업단 사무국장이 ‘국내 바이오클러스터의 현황 및 발전 방향’을 발제했다.

박기영 대학원장은 “화순전남대병원을 중심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치료 네트워크를 구축해 면역 기반의 세포치료 및 의료서비스의 세계적 거점으로 발전시킬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화순백신산업특구가 예방 백신 중심에서 치료 백신과 세포치료제 개발 및 생산 거점으로 발전하고, 예방과 치료용 바이오 의약품 생산 플랫폼 구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국가첨단의료복합단지 확대를 위한 새로운 모델 제시


이준행 전남대학교 의과대학 교수가 좌장을 맡은 지정토론에 박병철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책임연구원, 임신혁 포스텍 교수, 이승규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 센터장, 지동현 전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 원장, 최윤희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 등이 나서 전남 첨단의료복합단지 신규 지정 필요성과 발전방향에 대해 토론을 펼쳤다.

전남도는 지난해 말 보건복지부에 전남 첨단의료복합단지 지정을 신청했다. 첨단의료복합단지는 보건복지가족부가 지정·고시하는 단지로, 지정된 곳은 현재까지 대구와 충북 오송 두 곳이다.

구충곤 화순군수는 21일 국가첨단의료복합단지 확대를 위한 온택트 토론회에 참석했다.


구충곤 화순군수는 “이번 토론회를 통해 국가 첨단의료복합단지 추가 지정, 왜 화순백신산업특구가 지정되어야 하는지, 그 필요성을 대외적으로 확인하고 공감을 이끌어냈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화순백신산업특구에 복합단지가 조성되면 화순이 K-바이오 거점으로, 바이오·치유·첨단 의료 자원을 활용한 감염병 백신·치료제 생산 기지로 한 단계 발전할 것이다”고 기대했다.

신정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주최하고 전라남도가 주관한 이날 토론회에 김영록 전남지사, 구충곤 화순군수, 신정훈·김원이·이용빈·김민석·김성주 의원 등 국회의원과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이번 토론회는 온택트 방식으로 진행됐고 전라남도 공식 유튜브 채널인 ‘으뜸전남튜브’로 생중계 됐다.
배병화 기자 news@presszon.kr     배병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남도, ‘국가 첨단의료복합단지’ 유치 본격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