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진실규명 위해 헌신한 강신석 목사 별세

사회
5·18 진실규명 위해 헌신한 강신석 목사 별세
8일 민주사회장으로 장례 진행 ... 국립 5·18민주묘지 안장
  • 입력 : 2021. 02.06(토) 15:00
  • 배병화 기자
강신석 목사
[프레스존]40여년 전 군사독재정권에 맞서고 5·18 민주화운동의 진실을 알리는 데 헌신한 강신석 목사가 5일 별세했다. 향년 83세.

1938년 8월 광주에서 태어난 강신석 목사는 1976년 광주 양림교회에서 열린 노회에서 유신 반대 성명서 낭독을 주도했다.

이로 인한 재판에서 징역 3년을 선고받고 1년여간 옥살이를 하다 특별사면됐다.

1980년 5월 17일 예비검속으로 수배 명단에 포함됐지만, 서울로 상경해 선교사들 도움으로 독일 대사 등을 만나 5·18의 진실을 알리기 위해 노력했다.

강 목사는 결국 신군부에 붙잡혀 고초를 당하다 보안대로 끌려가 독방 신세를 지기도 했다.

김영삼 정권 시절엔 5·18 특별법 제정을 위해 역사상 처음으로 100만명 서명을 받아내는 데 역할을 했다.

이러한 민심을 토대로 전두환 등 신군부 핵심 관계자들은 검찰 수사 끝에 법정에 서게 됐다.

강목사는 1984년 5월 12일에는 독일을 방문해 5·18 민주화운동의 진상을 구체적으로 알리기도 했다.

이와 함께 광주 YMCA 중등교사회를 만들거나 전교조 활동을 지원하는 등 교육 민주화에도 최선을 다했다.

강 목사는 1994년 YMCA 이사장을 비롯, 1998년 한빛고 이사장, 2003년 5·18기념재단 이사장, 2004년 조선대학교 이사장 등을 역임했다.

장례식장은 조선대병원장례식장 101호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8일 민주사회장으로 진행되며 장지는 국립 5·18민주묘지다.
배병화 기자 news@presszon.kr     배병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용섭 시장, 고 강신석 목사 회고 .. "큰 스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