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공원 1지구 사업추진 놓고 여전히 불협화음

이슈추적
중앙공원 1지구 사업추진 놓고 여전히 불협화음
광주경실련 21일 성명 ... "광주시 계획안 즉각 철회" 촉구
  • 입력 : 2021. 06.21(월) 14:36
  • 배병화 기자
중앙공원 1지구 전경
"종전 안보다 더 퇴보했다"며 "사업조정위 탈퇴" 으름장
광주시, "금융비용 발생시 분양가 상승 감안 세대수 늘려"


[프레스존] 광주시가 추진 중인 중앙공원 1지구 사업추진 계획안을 놓고 시민단체 반발이 가라앉지 않고 있다.

상당한 진통 끝에 지난 17일 광주시가 확정됐다며 발표한 안에 대해서 종전 안보다 퇴보한 것이라는 비판이 강하다.

이 문제를 조정하기 위한 협의체에 참여한 광주경제정의실천연합은 이를 즉각 철회하고 전면 재검토하라고 촉구함과 더불어 앞으로 협의체에서 탈퇴하겠다고 으름장까지 놓았다.

광주경실련은 21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이런 내용을 핵심으로 5가지 주장을 공개했다.

논란의 핵심은 광주시가 발표한 후분양 방식, 분양가 평당 1,870 만원, 건설비 단가 65만원/3.3 평방미터 인하 조정 등이다.

이를 두고 경실련은 당초 안보다 퇴보한 것으로 규정짓고 "광주시는 사업자 편인가, 시민 편인가"라는 물음표를 던졌다.

그 동안 논란이 됐던 80평형대 분양, 45평형 임대세대 공급계획을 철회한 데 대해서도 싸늘한 반응이다.

이 단체는 "이미 강력한 여론의 반발에 묻혀 포기했던 안을 마치 이번에 철회한 것처럼 여론을 호도하고 있다"고 직격했다.

앞서 사업시행업체의 최대주주이자 대표 주관사로 참여했던 특정업체는 "사업 인가 내용을 준수하면서 평당 1,600 만원 대 선분양이 가능하다'고 여러 경로로 공언한 점을 적시하고 있다.

이 공언대로라면 비공원시설 부지면적의 증가 없이, 연면적과 용적률의 상향이 없더라도 고분양가 관리 지역 제도의 취지를 충분히 살릴 수 있다는 것인데" 광주시는 이를 고려하지 않은 이유가 뭔지 의심스럽다"는 입장을 보였다.

이용섭 시장은 지난 2월 투명성, 공공성, 수익성 차원에서 원점 재검토하겠다고 강조한 데 이어 4월엔 SPC 사업자간 내분으로 정상적 추진이 어려울 경우 중대 결정을 할 수 밖에 없다고 했었다.

그럼에도 불구, 논란이 확산한 꼴이다.

이번 계획안이 진일보는커녕 되레 퇴보한 사업계획안으로 확정됨으로써 이용섭 시장의 전면 재검토 공언은 그저 공염불에 그치고 말았다는 게 경실련의 분석이다.

경실련은 아울러, 이번 확정안에서 분양가와 용적률, 비공원시설 면적의 변동 사항을 밝히지 않고 은폐하고 잇는지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광주시는 이와 관련, 금융비용이 발생하면 분양가가 상승한다는 점을 들어 세대수 증가를 결정했다는 입장이다.

이 안이 과연 주택시장 안정과 적정가로 내집을 마련하고자 하는 서민들의 기대에 찬 것인지 긍금하다.

이도 아니라면 단지 수익성을 좇는 건설업자 입장을 고려한 것인지 헷갈리기까지 한다.

결국 그 답은 어쩌면 전문성이 없는 시민들이 찾아야 하는 지 모를 일이다.

행정이 이래야 하는 지, 참으로 기가 차고 답답할 노릇이다.
배병화 기자 news@presszon.kr     배병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